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동화뉴스
제목
[동화뉴스20-06호] ㈜동화엔텍 LNG연료장치, 국내 최초 LNG연료추진 예인선 적용
등록일
2020-05-28
조회수
40
파일

 

 

 

국내 최초로 LNG연료 추진 예인선이 건조에 들어갔다.

 

기존 디젤연료추진 예인선을 대체하는 국내 최초의 환경 친화적 예인선이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으며, 예인선은 대형 선박이 항만에 입출항 할 때 대형선을 밀거나 당겨 부두에 접 · 이안 시키는 선박이다.

 

한국가스해운㈜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노후예선 LNG 연료추진 전환사업'의 사업관리를 위탁받은 인천 항만공사로 부터 지난해 9월 사업자로 선정 된 바 있으며 올해 3월 인천의 디에이치조선과 건조계약을 체결하고 2021년 상반기에 선박을 인도받아 첫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LNG연료추진 예인선은 10여척이 운항 되는데 불과한 설정이다.

이번 한국가스해운의 예인선 건조에는 국내 선박설계업체인 KMS가 참여하고, 그간 대부분의 예인선에서 사용된 일본산 엔진 대신 현대중공업의 힘센엔진이 채택됐다.

 

아울러 국내 중견기업인 ㈜동화엔텍의 LNG연료공급장치가 선정되는 등 부품 국산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이번 건조과정에 참여하는 국내 여러 부품 공급업체들과 조선소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예인선 등 차기 LNG연료 추진 소형선박의 건조에 더 높은 기술력을 제공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해외 영업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건조되는 LNG연료 추진 예인선은 5000마력급으로 총 건조비는 약 90억원 정도로 통상 동급 디젤연료 추진 예인선의 건조비보다 60%이상 비싸다.

 

따라서 해양수산부는 친환경 선박 보급을 위해 이번 사업비의 약 20% 수준인 총 17억원의 국가 보조금(해양수산바 14억원, 인천항만공사 3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나 국가보조금 지원을 받더라도 건조에 들어가는 투자비는 기존 동급 예인선보다 비싸며 국내 건조와 운항 경험이 없는 상황이어서 이번에 건조되는 국내 최초의 LNG연료 추진 예인선은 향우 LNG연료추진 소형선박 건조 및 운항에 있어 나침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LNG연료추진 예인선은 해양수산부와 한국가스공사가 적극 지원하고 있는 환경 친화적인 선박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건조 선가와 국내 건조 운항 경험이 없다는 점은 대부분의 예인선 업체가 선박 건조를 주저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LNG연료추진 예인선은 최근 심각해져가는 배기가스 규제 강화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LNG는 선박연료인 기존 디젤유에 비해 질소산화물(NOx)은 85%, 황산화물(SOx)은 99%, 이산화탄소(CO2)는 25%, 미세먼지는 약 98%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